박물관 소장품 소개
세월에 잊혀간 우리 만화들

우리 만화의 시작은 개화기인 1909년 신문, 잡지의 발행에서 비롯되어 목판화 방식의 제작방식으로 처음 등장하였다. 주요 소장품은 1909년 대한민보 신문 삽화, 1920년대 조선일보 안석주 삽화 등 일제 감정기 이후 한국 최초의 만화사료 등 2,688점을 소장하고 있다.

한국만화를 시사만화, 명랑만화, 스포츠만화, 순정만화 등으로 나누어서 대표 32명의 작가를 선정하여 작가들의 원화와 당시에 출간되었던 작가의 대표 단행본이 상설전시실에 전시되어 있으며 그 이외의 작품들은 수장고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소장품의 훼손을 막기 위해 박물관에 소장중인 유물들을 디지털에 맞게 편집, 복원하여 복간하고, 디지털 아카이빙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책으로 만나볼 수 있는 복간한 단행본에는 오손이 도손이, 울 밑에 선 봉선이, 말광량이 합창단, 박김이 삼국지, 괴상한 지남철, 명견 루비, 꽁생원등이 있다.